::현대기어 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Untitled Document
 










작성자 검단도끼
홈페이지 http://test.co.kr
제 목 THE BATTLE CITY .. 2 [ .. 이공간 BATTLE CITY 와의 만남.. ]

안녕하세요.

<br />

<br />

<br />

재미없는 글을 읽어주신 분들을 위해,

<br />

<br />

<br />

다시 글을 잇게 되었습니다.

<br />

<br />

<br />

완성본으로 출발한 건 아니고.. 그냥 구상만 해서 쓰는지라..

<br />

<br />

<br />

미흡한 점이 많으니, 양해바랍니다 ㅠ _ ㅡ..

<br />

----------------------------------------------------

<br />

<br />

<br />

<br />

RECOLDING.. M-2

<br />

<br />

<br />

<br />

NEXT.. 그래.. 이때라도 멈췄어야 했어..

<br />

<br />

<br />

<br />

내가 개입하면서 부터 모든게 어긋나기 시작한거야..

<br />

<br />

<br />

<br />

베틀시티는.. 일정한 규칙과 룰으로.. 기계처럼 순환하고 있었지.. 큭..

<br />

<br />

<br />

<br />

난 그게 역겨웠어.. 서로 죽이고, 죽는 이런 엿같은 곳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 말이야..

<br />

<br />

<br />

<br />

그래서 내가 그걸 망쳐놨어.. 내가 망쳐버렸어..

<br />

<br />

<br />

<br />

내가 금단의 룰을 깨버렸거든.. 이건 단순한 이공간이 아니야.. 아주 무서운 곳이지..

<br />

<br />

<br />

<br />

무슨 의도 인지는 몰라도 누군가가 나를 이 엄청난일에 끌어들인게 분명해..

<br />

<br />

<br />

<br />

마치 내가 KEY 였다는 걸.. 알고 있었다는 듯이 말이야..

<br />

<br />

<br />

<br />

아니, 어쩌면.. 나란 존재가 베틀시티를 의 균형을 무너뜨린다는 것 조차

<br />

<br />

<br />

<br />

계산되어 있었던 것 일지도 모르지.. 후후..

<br />

<br />

<br />

<br />

이 엿같고 끝없는 싸움에 인간을 끌어들인건,

<br />

<br />

<br />

<br />

모두 내 잘못이라구.. 하하..

<br />

<br />

<br />

<br />

지금 후회하기엔 너무 늦어버린건가.. 큭..

<br />

<br />

<br />

<br />

이젠 아무도 막을 수 없어.. 나 마저도 말이야..

<br />

<br />

<br />

<br />

.. 곧 모든 것을 삼켜버릴 재앙이 닥쳐올거야.. 아무도 막을 수 없는.. 파멸의 순간이.. 하하..

<br />

<br />

<br />

<br />

-----------------------------------------------------------------

<br />

<br />

<br />

<br />

난 주저하지않고 NEXT를 클릭하였다.

<br />

<br />

<br />

<br />

" 뭐지..? "

<br />

<br />

<br />

<br />

.. 주변이 서서히 어두워지기 시작했다..

<br />

<br />

<br />

<br />

이젠 아무것도 보이지가 않는다. 섬뜻 할 만큼의 깊은 고요함만이 공허함을 대신할 뿐이다.

<br />

<br />

<br />

<br />

끝이없는 어둠 속에서 나란 존재는 불 앞의 종이조각처럼, 한없이 나약한 존재가 되어버렸다.

<br />

<br />

<br />

<br />

방금까지 내 눈앞을 환하게 밝히던 모니터는 어디로 간 것일까..

<br />

<br />

<br />

<br />

"아무것도 안보여..! 왜 이러지.."

<br />

<br />

<br />

<br />

모든 것을 장난으로 생각했던 나는,

<br />

<br />

<br />

<br />

왠지모를 공포감에 휩싸였다.

<br />

<br />

<br />

<br />

" 만약에 지금 이 상황이 모두 사실이라는 가정을 해 본다면, 난 어떻게 되는거지? "

<br />

<br />

<br />

<br />

난 한참동안 자신에게 반문했다.. 지금 네가 어느 상황에 쳐해있느냐고,

<br />

<br />

<br />

<br />

어떻게 하면 이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느냐고, 난 당장이라도 미쳐버릴 것만 같았다.

<br />

<br />

<br />

<br />

난 이 모든게 제발 재수없는 꿈이기를 바랄 뿐이었다.

<br />

<br />

<br />

<br />

.. 갑자기 어둠이 걷히고 주위가 밝아졌다.

<br />

<br />

<br />

<br />

.. 정말 날아갈 듯 기뻤다는 표현을.. 이럴 때 써야하는건가..

<br />

<br />

<br />

<br />

난 지금까지의 일을 모두 꿈이였다고 확신하고, 이제는 그 꿈에서 깨어났다고 생각했다.

<br />

------------------------------------------------------------------------------------

<br />

하지만.. 모든 건 착각에 불과했다.. 나르시시즘과 자기방어의식이 만들어 낸 나약한 착각..

<br />

<br />

<br />

<br />

나는 좀 더 나에게 닥친 현실을 직시했어야 했다. 난.. 더 이상 도망칠 수가 없었다.

<br />

<br />

<br />

<br />

아니.. 도망칠 만한 용기가 없었다고 해야 더 맞는말일지 모르겠다.

<br />

<br />

<br />

<br />

인간이란 참 웃긴존재다.. 고작 공포 속에서 벗어났다는 착각 따위에 기뻐 하다니..

<br />

-----------------------------------------------------------------------------------

<br />

.. 하지만 난 곧 어딘가에 앉아 있다는 걸 느꼈고,

<br />

<br />

<br />

<br />

내가 꿈에서 깨지 않았다는 것도 알았다.

<br />

<br />

<br />

<br />

"내가 아직도 꿈을 꾸고있다." 그렇게 믿고 싶었다..

<br />

<br />

<br />

<br />

그러나.. 모든 건 죽고싶을만큼 처절한 현실이었다..

<br />

<br />

<br />

<br />

나는 이제 될 수 있는 한 현실을 그대로 받아들이려 노력하기로 했다.

<br />

<br />

<br />

<br />

하지만 원초적인 공포와 두려움은 떨쳐 낼 수가 없었다.

<br />

<br />

<br />

<br />

.. 매우 오래 된 듯 보이는 낡은 책상.. 나는 그 책상에 홀로 앉아있었다.

<br />

<br />

<br />

<br />

그 위엔, 모든 것을 베어버릴 듯한 날이 매우 날카로운 단검과,

<br />

<br />

<br />

<br />

낡은 종이한장이 있었다.

<br />

<br />

<br />

<br />

나는 낡은 종이의 글씨를 읽어보려 했지만, 무슨 글자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었다.

<br />

<br />

<br />

<br />

고대문자를 연상케 하는 문자.. 지금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되는 걸까..

<br />

<br />

<br />

<br />

나는 한참 고민하였지만 소용이 없어서

<br />

<br />

<br />

<br />

칼과 오래된 종이로 별짓을 다 해 보던 중,

<br />

<br />

<br />

<br />

칼이 반사하는 빛으로 종이의 문자를 비추면 문자가 해석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br />

<br />

<br />

<br />

- 피의 서약 -

<br />

<br />

<br />

<br />

이 칼으로 당신의 몸에 붉은피가 흐른다는 것을 증명하라.

<br />

<br />

<br />

<br />

.. 더이상 두려울 것도 없었다.

<br />

<br />

<br />

<br />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갑자기 이 말이 떠오른 이유는 무엇일까..

<br />

<br />

<br />

<br />

".. 피를 증명하라..? 후후.. 간단하군"

<br />

<br />

<br />

<br />

나는 그 맹수의 이빨보다 훨씬 더 날카롭고 예리한 단검을 살짝 손에 얹었다.

<br />

<br />

<br />

<br />

곧 내 손에선 붉은 피가 흘러 내리기 시작하였다.

<br />

<br />

<br />

<br />

다시 낡은종이를 쳐다 보았을 땐,

<br />

<br />

<br />

<br />

새로운 내용이 그 자리를 가득 채우고 있었다.

<br />

<br />

<br />

<br />

" 선택받은 자여,

<br />

<br />

이제 그대의 모습을 베틀시티에 비출 때가 왔다.

<br />

<br />

그대는.. 절대적인 힘을 가지게 될 것이다.

<br />

<br />

모든 것을 굴복 시켜라,

<br />

<br />

그대가 가는 곳에

<br />

<br />

피의 죽음과 분노, 저주, 폐허만 남게하라.

<br />

<br />

그리고,

<br />

<br />

모든 죽은자들 위에 군림하라. "

<br />

<br />

<br />

<br />

생각할 겨를도 없이, 글을 다 읽음과 동시에

<br />

<br />

<br />

<br />

나는 알 수 없는 통로로 빨려 들어가는 것을 느꼈다.

<br />

<br />

<br />

<br />

통로를 통과할 동안 나는 아무 생각이 없었다.

<br />

<br />

<br />

<br />

아니.. 생각을 할 수가 없었다.

<br />

<br />

<br />

<br />

사람이 미치지 않고서야, 이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겠는가.

<br />

<br />

<br />

<br />

시간이 얼마나 지났을까.. 섬짓할 만큼 어두우며 차가운 분위기를 가진

<br />

<br />

<br />

<br />

"그곳" 에 도착했다.

<br />

<br />

<br />

<br />

모든 잡념은 버린지 오래다. 나는 한번 해보기로 마음먹었다.

<br />

<br />

<br />

<br />

"피할수 없다면 즐겨라.." 나는 억지로 웃으며.. 여유로운 척, 말을 이었다.

<br />

<br />

<br />

<br />

" 이제 시작인가. 해볼만 하겠군.. 훗.. "

<br />

<br />

<br />

<br />

나는 조심스럽게 이 곳에서의 첫 걸음을 내딛기 시작했다.

<br />

<br />

<br />

<br />

--------------------------------------------------------------

<br />

.. 아까 영문 모를 그 곳..

<br />

<br />

<br />

<br />

검은로브와 검정색 망또로 눈을 제외한 모든 곳을 가린,

<br />

<br />

<br />

<br />

섬짓하리만큼 날카로운 눈매를 가진 한 남자가

<br />

<br />

<br />

<br />

피묻은 단검을 주시한다.

<br />

<br />

<br />

<br />

검의 날이 푸른빛을 띠고 있다.

<br />

<br />

<br />

<br />

" 후후.. 수천년의 전투를 종결시킬 key를 찾았군..

<br />

이번기회를 놓친다면.. 언제끝날지 모를 이 전쟁에서

<br />

우리 종족의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br />

.. 난 완벽주의자다.. 과거의 동족들이 저질렀던 바보짓은 반복하지 않겠다.

<br />

흐흐흐.. 하하하하하하!!!!!!!!!!!!!!!!!!!! "

<br />

<br />

<br />

<br />

.. 섬뜻할 만큼 괴기스러운 한 남자가 한동안 미친 듯이 웃다가,

<br />

칼을 들고 사라진다.

<br />

-----------------------------------------------------------------------

<br />

--베틀시티 성 외곽--

<br />

?? // solver 여.. 베틀시티를 위한 희생자여..

<br />

-----------------------------------------------------------------------

<br />

흠냐.. 좀 길은감이 없잖아 있지만..;;

<br />

읽어주신분들 감사합니다 ㅎㅎ

<br />

앞부분에서 말씀드렸다시피, 글의 스토리만 잡아놓고,

<br />

구체적으로 글은 완성시키지 않은 상태에서 글을 연재하는 터라,

<br />

미흡한 점이 많습니다. ㅎㅎ 다시한번 읽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 드립니다.

<br />

<br />

좋은주말 되시기를 ^ ㅡ ^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br />
가양 태영데시앙 플렉스연신내역 트라리움 모델하우스가양역태영데시앙플렉스안산중앙역힐스테이트에코가양역태영데시앙플렉스가양역태영데시앙플렉스힐스테이트 에코 안산 중앙역중앙역 힐스테이트 에코미사 지식산업센터가양데시앙플렉스DIMC 테라타워가양역 태영 데시앙플렉스힐스테이트 에코 중앙역힐스테이트 에코 중앙역미사강변스카이폴리스힐스테이트 에코 안산힐스에비뉴 삼송역 스칸센태영 데시앙플렉스가양역 데시앙 플렉스미사강변스카이폴리스힐스테이트 에코 안산 중앙역연신내역 트라리움연신내역 트라리움힐스테이트 에코 안산 중앙역다산 한강 dimc다산 판테온스퀘어한강 dimc다산 한강 dimc다산 dimc다산 한강 디아이엠씨다산 판테온스퀘어DIMC 테라타워다산 DIMC 테라타워한강 DIMC 테라타워디아이엠씨 테라타워DIMC 테라타워한강 DIMC 테라타워 모델하우스송파역 한양수자인송파역 한양수자인 모델하우스송파역한양수자인송파역 한양수자인한강 dimc한강 디아이엠씨https://blog.naver.com/danha1008/https://blog.naver.com/water1927/https://blog.naver.com/draken0505/https://blog.naver.com/omly0275/https://blog.naver.com/qwwlscjf84/https://blog.naver.com/wkib321https://blog.naver.com/tlsqkfkadutk


-->

밤길
THE Dead walk !@ 4 @!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lasticworld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