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어 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Untitled Document
 










작성자 베짱2
홈페이지 http://test.co.kr
제 목 제목없음 (여러분이 지어주세요)

안녕하세요 웃유진출한답시고 껄쩍거리다가 몇편 안쓰고 말아먹고 포기했던 세뇌포터 입니다.

<br />

잡설쓰면 비추먹을듯 하니 그만 시작하겠습니다...

<br />

-------------

<br />

<br />

<br />

Part.1 뭐지...?

<br />

<br />

<br />

<br />

나는 분명 자고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어딘지 모르겠다 분명 난 피곤해서 침대에 누워서 자고 있었는데...

<br />

<br />

<br />

<br />

그런데 지금 여기는 내가 한번도 본적도 없고 짐작도 되지 않는 전혀 생소한 곳 이다...

<br />

<br />

<br />

<br />

그리고... 날 정말로 미치게 하는것은..... 이것이 꿈은 아니라는 것 이다...

<br />

<br />

<br />

<br />

왜냐고..?

<br />

<br />

<br />

어떻게 알았냐고...?

<br />

<br />

<br />

나는 꿈에서 누군가와 대화를 한다고 가정한다면 그사람은 입을 움직이지 않는다... 말소리도 없지...

<br />

<br />

<br />

그러나... 그냥 그런가보다 ... 하고 알수 있다...

<br />

<br />

<br />

짐작 정도가 아니지... 마치 텔레파시같아...

<br />

<br />

<br />

Part.2 여긴 어디지...?

<br />

<br />

<br />

분명 꿈은 아니다

<br />

<br />

<br />

<br />

분명 여긴 대 도시며 나는 지금 한 방안에 있으니 말이다...

<br />

<br />

<br />

그리고 어둡다... 옆에 나있는 창문 하나만이 방안을 약간 밝게 해줄 뿐이다...

<br />

<br />

<br />

게다가... 나를 더더욱 놀라게 한것은.... 여기에 나혼자가 아니라는 것이며... 그들은 말을 하고 있었다...

<br />

<br />

<br />

그러니까... 꼭은 아니지만.... 나에게 꿈을 꾸는것 은 아니라는 것을 일깨워주고 있었지...

<br />

<br />

<br />

<br />

그런데 대충 구석에서 다른사람들 하는말을 들어보니 모두 공포에 질려 있었으며.... 여기가 어디냐는

<br />

<br />

<br />

<br />

이야기가 대부분이었지.... 일부는 발작증세를 보이며 누구를 해치려고 하고 있었지... 그때마다

<br />

<br />

<br />

다른 사람들이 말렸으며 몸싸움중에 다치는 사람도 있었어....

<br />

<br />

<br />

그러니까... 그방은 그정도로 넓었지...

<br />

<br />

<br />

<br />

Part.3 등장...

<br />

<br />

<br />

그런데... 갑자기 누군가 들어오는군... 누구지...?

<br />

<br />

<br />

<br />

정장을 입고 선글라스를 꼈으며 잘 다듬어진 머리 스타일...

<br />

<br />

<br />

<br />

마치 국가 정보국 요원같은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br />

<br />

<br />

그리고 그는 문켠에서 서있었지...

<br />

<br />

<br />

<br />

하여튼 재수없게 생겼다... 항상 벌레씹은 표정을 하고 있었지..

<br />

<br />

<br />

<br />

Part.4 혼란...

<br />

<br />

<br />

그 방안엔 나를 포함해서 40명정도의 사람이 있었어... 그 왕재수를 빼고 말이지...

<br />

<br />

<br />

그런데 갑자기 불이 켜지더군.... 그때까지 형광등이나 달려있는지 의문이었지만 말이야...

<br />

<br />

<br />

그러더니 그 망할 왕재수가 6연발 권총으로 허공에 총을 난사하더군...

<br />

<br />

뭐하는 짓거리냐...

<br />

<br />

그러자 사람들은 갑자기 소리를 질러대며 방안에 태풍이 난듯 이리저리

<br />

<br />

움직이며 그 왕재수한테로 멀어지려고했지... 나는 그때까지 계속 쪼그려있었어...

<br />

<br />

<br />

그런데..

<br />

<br />

혼란이 좀 진정이 되자... 그녀석이 날 쳐다보는군...

<br />

<br />

나만 빼고 다 저쪽 구석에 있었으니까 말이야...

<br />

<br />

나오라는군...

<br />

<br />

말은 하지 않았지만 마치 꿈을 꾸는거처럼 그사람이 나보고 나오라고 말하는걸 느낄수 있었어...

<br />

<br />

마치 텔레파시처럼 말이야...

<br />

<br />

<br />

그런데 내 마음은 가기 싫었지만 몸이 혼자서 움직이는군...

<br />

<br />

<br />

기분나쁜 일이었지만 그래도 이게 꿈이구나 하는 생각에 기분이 좀 나아졌지....

<br />

<br />

<br />

<br />

Part.5 이런 십알

<br />

<br />

<br />

<br />

이거참... 꿈이라도 정말 기분이 나쁘군....

<br />

<br />

<br />

나가니 그 방과는 완전 분위기가 다른 복도가 나오더니 날 다른 방으로 데려가는군...

<br />

<br />

<br />

그곳엔... 철제의자,온통 흰 벽 철제 탁자가 있었고 수많은 형광등으로 환하게 밝혀져 있었지...

<br />

<br />

<br />

그런데 기분나쁜건 그 재수없게 생긴놈같이 정장에 선글라스 끼고 머리 잘 다듬고 기름떡칠한

<br />

<br />

놈들이 한줄로 쫙 서서 날 지켜보고 있었지...

<br />

<br />

그리고는 날 데려온 자식은 날 앉히더니 반대편에 앉더군...

<br />

<br />

선글라스를 벗으니 더 재수가 없게 생겼어....

<br />

<br />

<br />

그러더니 나에게 묻는군...

<br />

<br />

<br />

"여긴 어떻게 왔지...?"

<br />

<br />

내가묻고싶은 말이다 기름대갈이야....

<br />

<br />

"글세 모르겠군요..."

<br />

<br />

<br />

"여기 온사람들은 보통 사람들이 아니야... 당신이 본 저 사람들은 자네가 보기엔 자네와 비슷한거 같지만...

<br />

틀리지... 들어내고 다니는건 아니지만 틀려.... 그런데 자네는 아니군..."

<br />

<br />

"무슨 소리를 하는거지? 당신들 누구야?!"

<br />

<br />

<br />

"우리의 정체를 나도 알려주고는 싶지만... 규정상 안된다네... 아주 중요한 일을 하지..."

<br />

그리고 그는 이어서 말한다...

<br />

<br />

<br />

<br />

"그리고 당신은 우리를 이미 보고 말았으니... 그냥 놔줄순 없다네... 우리에겐 기억을 지운다느니

<br />

그런 기술은 없으니까 말이야 하하하"

<br />

<br />

정말 재수없는 놈이다...그리고 이상한 소리를 짓껄이다니...

<br />

<br />

"그럼 난 어떻게 되는거야!?!"

<br />

<br />

"아아... 너무 빨리 알려고 들지 말게나... 당신에게 두가지 선택권을 주겠어....

<br />

<br />

1. 그냥 여기서 바로 사살당한다... 2.우릴 돕는다... "

<br />

<br />

그래 뭔진 몰라도 일단 살고 봐야겠군... 보통놈들은 아니야...

<br />

<br />

"...."

<br />

<br />

<br />

"생각할 시간을 주겠소... 앞으로 48 시간동안이오..."

<br />

그렇게 난 독방에서 감금을 당했다...

<br />

<br />

<br />

<br />

-------

이렇게 1편은 끝났군요... 한편에 5파트씩 진행할 예정이며 너무 질질 끌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br />

<br />

제목은 아직 못 정했습니다... 제목을 독자 여러분께서 지어주셨으면 하네요...

<br />

<br />

이 글은 주인공이 겪었던 일을 자기 자신이 누군가에게 털어놓는 관점으로 진행됩니다.

<br />

<br />

추천수를 많이 못받더라도 일단 연재는 끝낼 것이며 항상 불 규칙적인 -_- 연재를 약속 합니다.

<br />

<br />

그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br />


-->

섬의 자연재해 2화
혼잣말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lasticworld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