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어 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Untitled Document
 










작성자 오키여사
홈페이지 http://test.co.kr
제 목 1998년 안산에서 경험한 실화입니다.

___|106:+:0-0:+::+::+::+::+::+::+::+::+::+:

별로 무섭다고 생각되지 않으실지도 모르겠지만 1998년 제가 중 2시절(15살)때 겪었던 조금 짤막한 애기 올려볼까 합니다.

<br />

때는 주일이라 집에서 걸어다니기에는 좀 먼 거리였던 은혜와 진리교회(이 교회 아시는분 많을것입니다)

<br />

갔다 돌아오는길에 주머니를 뒤져보니 동전 몇개가 있길래

<br />

집 근처에 있는 오락실에 들렀습니다 ㅡ_ㅡ;;;

<br />

그런데 집에 가니 친척들이 모여있더군요 제가 좀 늦게 와서 어디로 샜냐고 물어보시기에

<br />

걍 친구좀 만났다고 했습니다.

<br />

ps. 오락실 갔다 늦었다고 하면 죽음인건 불을 보듯 뻔한 일입니다 ㅡ_ㅡ;

<br />

친척끼리 앉아서 삼겹살도 구워먹고 한참 놀던 시절 시간은 어느새 5시 가까워지는 정도

<br />

저희집이 그 ㄸㅒ 당시 단독주택이였는데 밖으로 나가면 베란다가 있죠 작은 계단하고

<br />

그런데 그 베란다에 뭔가가 떨어지는 소리가 들려서 어머니가 창문을 통해 보시고

<br />

깜짝 놀라서 비명을 지르시더군요 그래서 친척들이 다 놀라서 보니까

<br />

베란다에 도둑고양이로 보이는 고양이가 눈 뜨고 피흘리고 죽어있더군요

<br />

저희집 앞에 작은 연립주택이 하나 있었는데 거기 옥상를 보니 초딩 몇몇 꼬마가 있었습니다. 딱 보니 상황으로 봐서 그 애들이 도둑고양이를 잡아서 던진거라고 나중에 판명이 났지만 (이래서 몇몇 골빈 초딩이 문제야)

<br />

몇몇 얼굴은 지나다니다가도 몇번 본 얼굴이였는데

<br />

결국 이웃집 아주머니도 도와주셔서 고양이 시체는 치웠습니다. 하지만 5년이 지난 지금도 어제일처럼 그 고양이 눈 뜨고 죽은 일이 생각나는데

<br />

다 아시듯 우리나라에서 고양이는 영물이죠 한마디로 죽이는걸 금기시하고 있는 동물이라 무서운 건 사실이였습니다.

<br />

그런데 며칠 후 학교 갔다와서 집에 돌아오니 어머니가 한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br />

우리집에 고양이를 던졌던 그 초딩네 집에 불이 났다네요

<br />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듯하지만

<br />

하나 미스테리한건 그 후에 들은 애기로 불이 날 이유가 전혀 없었다고 하네요

<br />

전기누전이나 가스 같은거랑 기타등등 화재의 원인이 없었는데도 불이 났다고 했습니다.

<br />

고양이의 저주일지

<br />

5년전 겪은일이지만 아직도 머리에 생생합니다

<br />

이 이야기는 100% 제가 겪은 실화입니다

<br />

제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br />

<br />

<br />

<br />

출처
가양 태영데시앙 플렉스연신내역 트라리움 모델하우스가양역태영데시앙플렉스안산중앙역힐스테이트에코가양역태영데시앙플렉스가양역태영데시앙플렉스힐스테이트 에코 안산 중앙역


-->

90년도 쯤에 겪었던일
41년의 약속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lasticworld


Untitled Document